골 때리는 그녀들 다시보기 재방송 (골때녀)

‘골 때리는 그녀들’ 마리아가 수비실력을 선보이며 FC 개벤져스의 득점을 저지했다.

1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토너먼트 진출을 앞둔 A조의 마지막 경기인 FC 개벤져스와 FC 월드 클라쓰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 날 경기는 승점이 없는 FC 월드 클라쓰에게 특히 승리가 간절했기에 최진철 감독과 선수들 모두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다.

경기가 시작되자 개벤져스와 김민경이 묵직한 킥을 선보였다. 이어 개벤져스의 각 선수들은 월드 클라쓰의 선수 한 명 한 명을 대인마크했다. 개벤져스 김민경의 코너킥과 이경실의 대인마크로 골문이 위협당하는 상황, 마리아는 빠르게 골을 걷어냈다.

마리아가 걷어낸 골은 바로 사오리에게로 넘어갔고, 그대로 개벤져스의 골문 앞까지 직행하는 듯 했으나 안영미의 집요한 마크로 커트됐다. 하지만 마리아는 이에 굴하지 않고 킥인을 통해 다시 구잘에게 다시 슛 찬스를 만들어주는 등 끊임없이 개벤져스의 골문을 위협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개벤져스의 프리킥으로 실점 위기에 놓인 상황, 몰아치는 패스 속에서도 마리아는 골을 빠르게 걷어내며 침착하고 안정적인 플레이를 보였다. 이후 마리아의 정확한 패스와 커트가 이어졌고, 결국 구잘이 선제골을 터뜨리며 1:0로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후반전에는 양 팀 모두 공격적인 플레이에 나서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던 중 개벤져스 이경실과 안영미, 월드 클라쓰 사오리가 한데 뒤엉켜 넘어지면서 안영미가 왼쪽 눈에 부상을 입고 말았다. 이 충돌에서 이경실도 팔을 다치면서 부상으로 벤치를 지키고 있던 오나미가 교체 투입됐다.

투입된 오나미는 화려한 기술을 뽐냈다. 또 붕대 투혼을 선보인 안영미는 사오리를 집중 마크하며 개벤져스의 위협이 거세졌으나 마리아가 월드 클라쓰의 뒷문을 봉쇄해 승기를 지킬 수 있었다. 경기 종료를 앞두고 개벤져스는 키퍼 조혜련까지 공격에 참여하는 강수를 뒀지만 끝내 1:0으로 월드 클라쓰가 승리를 거뒀다.

FC 불나방과 함께 결승 토너먼트에 진출하게 된 월드 클라쓰는 첫 승리에 눈물을 흘렸다. 최진철 감독은 승리에 눈시울을 붉히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은 매주 수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골 때리는 그녀들 영상 더 보러가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